보도자료

한국바이오협회, 바이오 기업의 성장 주기에 맞는 투자의 물줄기를 찾다
게시일 2022.11.02
조회442

한국바이오협회, 바이오 기업의 성장 주기에 맞는 투자의 물줄기를 찾다

산업통상자원부-한국바이오협회, 우수 바이오기업의 후속 투자유치 설명회 - Smart Start 개최

 

 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Smart Start 설명회 현장 사진 

 

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, 한국바이오협회와 신산업투자기구협의회가 공동 주관하며, 한국거래소가 후원하는, 시리즈 B, C 또는 IPO 준비 등 후속 투자를 준비하는 바이오기업을 위한 투자유치 설명회인 제13회 Smart Start를 지난 1일 개최했다.

 

바이오 전문 투자기관(VC)뿐만 아니라 전략적 투자자(SI)들을 대상으로 IR 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바이오 기업의 투자유치 기회를 창출하기 위한 이번 행사에는 ▶국내 바이오 분야 전문 투자전문기관(VC)으로는 

한국투자파트너스, KB인베스트먼트, LSK인베스트먼트, 데일리파트너스, 프리미어파트너스, SJ투자파트너스, 썬업인베스트먼트, 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, 미래에셋캐피탈, 데브시스터즈벤처스에서 
바이오 분야 전문 심사역이 참여하였으며 ▶전략적 투자(SI)자로는 유한양행, 종근당, 엔지켐생명과학, BL(구, 바이오리더스), 안국약품, 대웅제약, 일동홀딩스, 요즈마그룹코리아, 중국투자협회 등에서 참여하여 국내 기업과의 협업 기회를 모색하였다.

 

1부 전문가 발표에서는 ‘성공적인 코스닥 상장 전략’(한국거래소), ‘글로벌 바이오 및 헬스케어 섹터 투자 동향’(한국투자파트너스 VC)의 발표가 이어졌다. 2부에서는 VC의 사전검토를 통해 선발된 바이오·헬스케어 분야의 6개 기업인 ▲에이템즈(민병현 대표, AMC/CAM 플랫폼 기술을 이용한 조직재생 첨단재생의료 전문기업) ▲지바이오로직스(송동호 대표, 바이오 의약품 개발 전문기업) ▲네이처글루텍(차형준 대표, 홍합단백질 기반 생체접착제 및 관절치료제 개발 전문기업) ▲미래셀바이오(정형민 대표, 차세대 고기능성 세포치료제 개발) ▲팜캐드(권태형 대표·우상욱 대표, 물리학과 양자역학 기반의 AI 신약개발 기업) ▲큐리진(정재균 대표, Bi-specific RNAi 기술을 이용한 항암제 개발 전문기업)이 발표하였다.

 

협회는 우수한 바이오 기업을 선정하여 바이오 분야 전문 VC와의 맞춤형 네트워킹과 IR 기회를 지속 창출함으로써, 투자유치의 성공률을 높일 수 있도록 바이오 업계를 지원해왔다. 특히 투자유치 확보 성공률 제고를 위해, IR 행사를 ▶(초기 투자유치) 시리즈 A 이전 단계 : ’Golden Seed Challenge‘ ▶ (후속 투자유치) 시리즈 B 이후 단계 : ’Smart Start‘로투자 단계에 따라 차별화해왔다.

 

한국바이오협회 신광민 산업육성팀장은 “이번 행사뿐만 아니라, 앞으로도 유망한 바이오기업이 전문 VC의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, 사업 성공을 위한 협력 파트너를 찾는 기회를 창출하도록 지원하겠다.”고 밝혔다.

 

본 행사는 바이오 벤처 업계의 투자 생태계의 선순환을 위해 협회가 새롭게 운영하는 플랫폼인 ‘벤처 플레이그라운드’의 일환으로 추진되었으며, 향후 참여한 SI를 대상으로 한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국내 기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지원해나갈 예정이다.

 

 

  

 * 벤처 플레이그라운드란,

 

R&D 및 임상비용 등 상업화 이전 초기 자금이 많이 소요되는 바이오 기업들이 협력과 상생이란 놀이터에서 다양한 투자자들과 함께 더욱 강건한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국바이오협회의 새로운 플랫폼이다.